Untitled Document
 
작성일 : 18-05-17 20:10
낮만줄을 타고 올었다 그들이 청의 지붕 위에 선 것은 잠시 후 ┠ ┏└
 글쓴이 : kajwd
조회 : 0  

낮만줄을 타고 올었다 그들이 청의 지붕 위에 선 것은 잠시 후



낮만줄을 타고 올었다 그들이 청의 지붕 위에 선 것은 잠시 후였다 주위를 둘러본 윤 의충이 다시 앞장을 셨고 파황이 뒤를 따른다 그들은 이윽고 지 붕의 끝쪽에 딘다 별도 없는 밤이었다 대륙으로 161 TffE s 이 금자면 우리가 평생 동안 놀면서 살 수가 있을 것이다 파황의 벌어진 입이 닫혀지지 않았다 그는 탁자 위에 산처럼 쌓인 금더미에 홀린 듯 시선이 늘어붙어 있었다 무가리프의 저택 에서 들고 온 자루를 탁자 위에 막 쏟아놓은 것이다 나도 이렇게 많은 금자는 처음이야 한 움큼 금자를 쥔 파연이 손틈으로 떨어뜨려 내리면서 말했다그녀의 얼굴도 상기되어 있었다166 대 영웅 한 번에 이만큼을 털어오다니 과연 고려국의 장군감이야 이년아몸이 어찌나 날랜지 마치 귀신하고 붙어 있는 것 같았다 눈의 초점을 맞춘 파황이 주위를 둘러 보았다 한낮의 농가는 조용했고 먼 곳에서 새소리만 났다 윤의충은 아침 일찍 성 안으로 나간 것이다 획획 뜨고 내리는데 숨소리 한 번 크게 나지도 않더라니까 그 사람을 잡으려고 성 안이 발칵 뒤집혀 있어 파연이 목소리를 낮췄다 어제 일찍 성 안에 나갔던 그녀도 지금에야 돌아온 것이다 기찰대는 말할 것도 없고 여러 종파에서도 그 사람을 추적하 고 있다는 거야 그까짓 거 상관할 것 없다 파황의 시선은 다시 금더미에 붙여져 있었다 할 이 금자가 문제다 나한테 얼마나 나눠 줄꼬허긴 내가 한일이 별로 없지만서도 그 순간 그들은 인기척에 동시에 몸을 돌렸다 그리고는 놀라 얼굴을 굳혔다 어느 사이에 들어왔는지 윤의충이 뒤쪽에 서 있었던 것이다 어이고 장군 어른 파황이 일어싫으나 윤의충은 파연에게 시선을 주었다 알아 보았느냐 네 장군 다소곳한 얼굴로 그녀가 입을 열었다 영빈관의 아궁이까지 샅샅이 그려 왔습지요 대 도 7 눈웃음을 친 그녀가 품 안에서 접혀진 종이를 꺼내더니 탁자

 
   
 

에스크로 가입확인
가입사실확인